Pyeong Chang2018


The North Face

2018 평창동계올림픽 노스페이스 홍보관

TNF Village

2018

   아웃도어 브랜드답게 올림픽 관람객을 위한 

   눈덮인 겨울 캠핑장 힐링 라운지 제공  


     대한민국에서 처음 열리는 동계올림픽

     분단 상황에서 인류의 화합과 평화를 염원하기 위해

     전 세계에서 모인 올림픽 관람객의 편의제공을 위한 

     단순 홍보관을 넘어서 TNF만의 가장 차별화 된 

     어울림 공간 조성하였습니다.


     조직위원회의 호평과 타사 관계자들의 관심을 받고있는

     TNF Village는 코카콜라, 맥도날드, 알리바바, 삼성관 등 

     글로벌 기업에 버금가는 주목 대상이라는 평가를 받았고


     저예산/고효율의 전제조건 속에서 가장 드라마틱한 

     기획 차별화에 성공한 홍보관은 현장 운영에서도 

     STAFF들의 단체 플래시몹, 스탬프 투어 등 치밀한 시나리오에 

     바탕을 둔 운영 차별화 요소를 가미하였습니다.

 

     언제 다시 돌아올지 모르는 대한민국 최초의 동계올림픽.   

     우리나라 최고의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의 

     쇼케이스를 맡았습니다.   

     올림픽 파크 쇼케이싱 중 최다 방문객 23만명이 방문하였으며,   

     평창 올림픽 후원사 중 최초상기도(TOM) 1위를 차지하였습니다.   

    수치상의 결과만으로도 놀라운 결과를 보였지만 사실 

    그 안에 숨겨진 와토의 진심과 정성은 더 드라마틱한 결과를 

    보여 주었습니다. 

    (와토의 진심과 정성의 시작은 

    더 낮은 곳에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올림픽의 정신에 맞게 평화와 화합을 바탕으로 우리는 그 안에서

    전  세계인에게 한국의 따듯한 미소와 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멋진 쇼케이스 환경만 조성하여 관광객의 유입에 

     집중하기보다는 그 환경 속에 있는 STAFF들과 관광객의 

     하나 됨에 집중하였습니다.    

     올림픽의 첫 번째 고객을 STAFF으로 생각하고    

     STAFF에게 먼저 정성을 다했습니다.   

     STAFF 한명, 한명의 근무 환경, 정서적 케어에 집중함으로써   

     근무에 더 따듯하고 부드럽게 임 할 수 있었습니다.   

 

     관광객과 함께 하는 플래시몹, 버스킹공연 에서부터 
     어린아이만의 키즈존 그리고 장애인분들도 편히 쉴 수 있는 

     돔 텐트 운영까지 두 번째, 세 번째 고객들까지   

     우리의 정성을 더욱더 잘 느낄 수 있게 했습니다.   

    와토의 이런 진심의 운영은

    차가운 바람을 맞으며 야외에서 근무하는 

    우리의 STAFF을 넘어 쇼케이스 안에서 일하는 

    다른 브랜드 STAFF에게 까지 전달되었습니다.

    근무를 마치고 돌아가는 중에

    TNF Village에 와서 부럽다고 

    말하고 갈 정도였으니까요.

이렇듯 와토는

단순히 업무만을 위해 일하는 것이 아닌

사람과 사람의 마음을 연결하는

회사입니다.


앞으로도 우리는 더 많은 사람이 우리와 함께하고 싶어 하는 곳이 되기 위해

더 따듯한 마음을 나눕니다.